커피&다도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커피&다도


 

Total 11건 1 페이지
커피&다도 목록
커피 한 잔의 건강학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커피맛을 본 사람은 누굴까? 기록에 따르면 1875년 을미사변으로 러시아 공사관으로 피신한 고종황제가 처음으로 커피를 마셨다고 한다. 그후로 외국문화가 물밀듯이 들어오면서 커피가 일반인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고 이제는 '차'의 대명사로 불리워지고 있다.요즘은 국산차를 찾는 사람도 많지만, 아직까지도 '차 한 잔 합시다'하면 '커피 한 잔 합시다'로 받아들일 정도로 커피는 매우 친숙한 식품이다. 실내에서는 물론이고 밖으로 나가면 빌딩로비, 휴게소,공원, 상가 등 어디에서고 커…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57 조회 1406 더보기
□ 박하차= 박하의 주성분은 산뜻한 향을 내는 ‘멘톨’로 한방, 양방에서 모두 약으로 쓴다. 박하차는 땀을 내고 열을 내리는 작용 외에 두통을 다스리고 위를 튼튼하게 만들어 준다. 잎, 줄기 모두 말려서 약용으로 쓰는데 감기로 인한 열이나 두통에는 잎을 사용한다. 잘 말린 잎을 잘게 썰어두었다가 1작은술에 끓인 물을 부어 잠시 두었다가 마신다.□ 구기자차=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중국, 일본에서도 즐겨 마시는 건강차. 꾸준히 마시면 면역력이 높아져 잔병치레를 하지 않는다고 한다. 또한 콜레스테롤, 혈당을 내리는 효과가 있고 피로 회복을…
작성자ewha 작성일 11-05-28 16:48 조회 2443 더보기
조금 번거롭더라도 건강차를 만들어 마시는 것은 어떨까. 냉장고에 넣어두고 시원하게 마시면 갈증과 더위를 동시에 날려 보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건강한 여름을 날 수 있다. ◇오미자차=다섯 가지 맛이 난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 오미자. 오장에 두루 이로운 식품으로 꼽힌다. 예를 들어 신맛을 내는 성분은 더위를 식혀주고 땀을 조절해 땀이 많은 사람에게 좋다. 꾸준히 마시면 집중력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 깨끗하게 씻은 오미자의 물기를 빼고 찬물에 10시간 정도 우려낸다. 식으면 유리병에 담아서 냉장고에 넣어두고 꺼내 마신다.◇매실차=신맛이…
작성자ewha 작성일 11-05-28 16:39 조회 2507 더보기
일반적으로 커피에 설탕이나 우유 또는 초콜릿 등 추가 재료를 더 넣으면 넣을수록 건강과는 멀어진다는 것이, 미국 밴더빌트 대학교의 커피학 연구소 소장인 피터 R. 마틴 박사의 설명이죠. 최근의 연구에 따르면, 커피를 블랙으로 마시는 것이 알츠하이머병과 대장암, 신경쇠약, 2형 당뇨병 등의 질병을 개선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건강을 생각하신다면 걸쭉한 에스프레소보다는 여과기에 한 번 걸러낸 블랙 커피 쪽을 권해드리고 싶군요. 커피를 걸러낼 때 콜레스테롤 수치를 증가시키는 지방도 함께 걸러지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카…
작성자harvard 작성일 11-05-20 21:34 조회 2091 더보기
   □ 박하차= 박하의 주성분은 산뜻한 향을 내는 ‘멘톨’로 한방, 양방에서 모두 약으로 쓴다. 박하차는 땀을 내고 열을 내리는 작용 외에 두통을 다스리고 위를 튼튼하게 만들어 준다. 잎, 줄기 모두 말려서 약용으로 쓰는데 감기로 인한 열이나 두통에는 잎을 사용한다. 잘 말린 잎을 잘게 썰어두었다가 1작은술에 끓인 물을 부어 잠시 두었다가 마신다.□ 구기자차=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중국, 일본에서도 즐겨 마시는 건강차. 꾸준히 마시면 면역력이 높아져 잔병치레를 하지 않는다고 한다. 또한 콜레…
작성자설화 작성일 11-04-30 17:58 조회 1940 더보기
바삐 서둘러 출근한 아침, 점심식사 후에 나른한 오후, 쌓인 업무 때문에 야근을 해야 하는 저녁 모두 습관처럼 커피가 생각나는 시간이다. 이럴 때 커피도 좋지만 건강차 한 잔으로 여유와 건강을 모두 챙기는 것은 어떨까. □건강차 끓이는 요령=차의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말린 잎차는 10~15g 정도, 말리지 않은 재료나 뿌리 등은 20g 정도의 분량이 알맞다. 물은 보통 3컵 정도 부어 끓이다가 반으로 줄어들면 3차례에 걸쳐 나눠 마신다. 차가우면 약효가 떨어지므로 따뜻하게 마신다. 들어가는 재료에 따라 녹차, 감잎차처럼 뜨거운 물만…
작성자설화 작성일 11-04-26 22:47 조회 2600 더보기
가을, 커피가‘땡’긴다! 그런데 몸에 좋지 않다?커피 애호가들은 커피가 건강에 좋지 않다는 연구 결과를 접할 때마다 불안하다. 커피를 마시면서도‘좀 줄여야 하는데…’라고 생각한다. 알고 보면 커피의 긍정적 효능에 대한 연구 결과가 부정적 연구 결과보다 더 많다. 안심하고‘건강’까지 생각하며 마셔도 된다.우리 몸에 골고루 좋은 커피에 관한 연구CNN은‘식단에 넣어야 할 음식’세 번째로 커피를 소개한 바 있다. 유나이티드 킹덤 대학의 연구결과를 인용한 C N N은“커피가 노년의 기억력이나 사고력 감퇴를 예방할 수 있는 효과가 있기 때문…
작성자harvard 작성일 10-10-16 00:01 조회 1562 더보기
1. 커피의 발견분명한 기록이나 고고학적 증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커피의 기원과 전래에 대한 이야기는 사실과 허구가 얽혀 재미있는 이야기 거리로만 전해지고 있다. 전설 비슷한 내력만도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 가운데 가장 많이 알려진 염소 치는 목동이야기를 알아보자. 7세기경 아프리카의 이디오피아에 칼디라는 목동이 있었다. 그는 가뭄이 계속되자 평소 가지 않던 먼 곳까지 염소 떼를 몰고 갔다. 염소를 풀어놓고 한가로이 거닐던 목동은 염소들이 어떤 나무의 잎과 열매를 먹더니, 평소보다 더 껑충거리고 들뜨는 것을 보게 되었다. 이상한 …
작성자harvard 작성일 10-10-15 23:57 조회 1466 더보기
커피는 오늘날 온 세계에서 가장 많이 마시는 음료수의 하나다. 이에 대한 연구도 다양하고 결과도 구구하다. 최근 미 공익과학연구소에서 커피에 대한 과학적 연구데이터를 포괄적으로 재분석해 보도했다. 커피에 대한 건강 상식을 재정리할 수 있다. 심장병 환자는 커피를 삼가야 한다는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 샌프란시스코의 캘리포니아대 심장병전문의들이 40만명을 추적 연구한 결과를 재분석해보니 커피가 심장병을 악화시키는 증거가 없었다. 아이오와에서 여자 5만7천명을 15년간 추적 연구한 결과를 재분석했다. 하루에 커피 1~3컵을 마신 사람은 …
작성자harvard 작성일 10-10-15 23:55 조회 1436 더보기
커피 한 잔의 건강학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커피맛을 본 사람은 누굴까? 기록에 따르면 1875년 을미사변으로 러시아 공사관으로 피신한 고종황제가 처음으로 커피를 마셨다고 한다. 그후로 외국문화가 물밀듯이 들어오면서 커피가 일반인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고 이제는 '차'의 대명사로 불리워지고 있다.요즘은 국산차를 찾는 사람도 많지만, 아직까지도 '차 한 잔 합시다'하면 '커피 한 잔 합시다'로 받아들일 정도로 커피는 매우 친숙한 식품이다. 실내에서는 물론이고 밖으로 나가면 빌딩로비, 휴게소,공원, 상가 등 어디에서고 커피 자판기를 흔히…
작성자harvard 작성일 10-10-15 23:45 조회 1387 더보기
나를 버리고 이해요구를 버린 따스한 손길은 그 생명을 완전한 아름다움으로 자라게 하는 최고의 비약이다. 차나무도 마찬가지다. 차농사꾼들의 헌신적인 손길을 통해 그 파릇 파릇한 연두색 찻잎들과 우주의 생명을 숨쉬게 하는 색·향·미를 담은 완벽한 나무로 자라나는 것이다. 차나무뿐만 아니다. 모든 것은 바로 생명이다. 그 생명을 가꾸고 길러내는 사람들의 손길은 마치 부처의 마음처럼 늘 평안하다. 요즘 들어 부쩍 차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웰빙이니 헬스니 현대인들이 자신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돈과 시간을 투자하면서 차 관련 건강상품…
작성자뽕킴 작성일 10-09-11 17:16 조회 1370 더보기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