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한국 90% 고속인터넷망..美투자 더해야" > 코리안루트를찾아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코리안루트를찾아서


 

오바마 "한국 90% 고속인터넷망..美투자 더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미 댓글 0건 조회 579회 작성일 15-07-21 02:42

본문

“좋은 일자리.비즈니스 유치 열쇠..150억弗 투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1세기 미국의 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고속 인터넷망 투자 확대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미국보다 앞선 한국의 초고속 인터넷 환경을 선진사례로 언급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10일 경제살리기와 일자리 창출 드라이브의 일환으로 미시간주의 소도시 마르케트시를 찾았다. 

이곳 북 미시간대에서 행한 연설의 초점은 ’질좋은 일자리, 미래 투자’를 위해 정보통신망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는데 맞춰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21세기 가장 좋은 일자리, 가장 최신의 산업을 유치하기 위해서는 다른 어떤 나라보다 혁신해야 하고 교육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는 가장 빠른 속도로 상품과 정보를 유통시키는 수송 및 정보 네트워크 분야 투자를 통해서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의 인프라를 유지하면서 내일의 경제를 기약할 수 없다”면서 불필요한 분야의 예산을 삭감하면서도 정보통신 인프라 구축을 위한 예산을 충분히 확보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운송 시스템과 가장 좋은 정보 네트워크를 구축할 때 미국에 새로운 일자리와 비즈니스가 움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은 고속 정보통신망의 선진국으로 한국을 꼽았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늘날 한국 가정의 90% 이상이 고속 정보통신망에 가입해 있다”며 “인터넷을 개발한 나라인 미국은 불과 65%의 가구만이 비슷한 수준의 정보통신망에 가입해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가정의 3분의 1이 고속 인터넷의 빛을 느끼지 못하고 있고, 세 가구중 한 가구가 고속 인터넷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고속 인터넷 투자 필요성을 역설하며 “이는 새로운 혁신, 새로운 투자, 새로운 일자리에 대한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은 전국적으로 무선 정보통신망을 더욱 확충하기 위해 150억달러의 예산을 더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 미 의회 국정연설에서도 한국의 선진 인터넷 환경을 언급한 바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