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건강 4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실버건강


 

Total 346건 4 페이지
실버건강 목록
제철 과일을 많이 섭취하자.자외선이 피부에 닿으면 그 방어 작용으로 멜라노사이트(색소형성세포)가 멜라닌 색소를 만든다. 이 멜라닌 색소의 생성을 억제하는 것이 바로 비타민 C. 비타민C는 일단 만들어진 색소를 엷게 하는 작용을 하므로 비타민 C가 많이 들어 있는 과일을 많이 섭취하면 기미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 비타민 C의 작용- 미백 효과 - 콜라겐증가 - 피부결을 정리* 비타민 C가 많은 식…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8:58 조회 697 더보기
화장수와 유분은 필요에 따라 사용한다.피부 표면의 각질층은 원래 수분을포함하고 있으나 나이가 들수록 각질층의 수분이 감소하여 피부가 건조해진다. 화장수는 각질층 안까지 침투하는 것이 아니라 각질층의 표면을 매끄럽게 하거나 촉촉하게 만들기 위한 것이다. 피부가 까칠하다고 느껴질 때에는 충분한 양을 가볍게 두드리듯이 발라준다.■ 파운데이션을 바를 경우 : 화장수를 지긋이 누르듯…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8:57 조회 659 더보기
올바른 세안은 피부의 활발한 신진대사를 촉진하여 젊은 피부를 유지하는 기본이라고 할 수 있다. 화장을 한 날 : 반드시 이중세안을 하는 것이 좋다. 화장을 하지 않은 날이나 아침의 경우 : 비누 세안부터 하면 되고 세안 후에는 화장수를 충분히 피부에 발라주는 것이 좋다.         쉽게 지워지지…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8:57 조회 688 더보기
* 자외선 : UVA는 피부 안쪽의 진피까지 도달하여 깊은 주름을 만들게 된다.(광노화) * 건조함 : 피부의 수분을 빼앗아 푸석거리게 하므로 주름의 원인이 된다. * 스트레스 : 자율 신경의 작용에 악영향을 주어 신진대사를 나쁘게 한다. * 수면부족 : 피부 세포의 재생, 복원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없다. …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8:56 조회 670 더보기
젊은 피부는 피부의 신진대사가 활발하여 차차 세포가 재생하기 때문에 기미나 주름이 생겨도 대개 하루 밤 자고 나면 흔적 없이 사라진다. 1. 살결이 정돈되어 있다.피하 조직이 느슨하지 않고 세포가 제대로 늘어서 있다는 뜻2. 윤기와 탄력이 있다.피부에 수분량이 충분하며 콜라겐의 변성이 없다는 뜻3. 적당한 수분을 머금고 있다 막힌 모공이 없고 피지가 순조롭게 분비된다는 뜻4. 턴 오버 …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8:56 조회 1073 더보기
나이가 들어가면 피부의 신진대사 능력도 점점 떨어져 기미, 주름, 피부 처짐 등이 나타나게 된다. 노화가 진행되는 속도는 호르몬의 불균형 같은 내적 요인과 자외선 등의 외적 요인으로 인해 좌우된다. 1. 모공이 넓어진다.피부가 처지는 현상이 생기면서 피부표면이 아래로 당겨져 모공이 넓어짐2. 기미가 생긴다. 기미는 자외선에 의해 합성된 멜라닌 색소가 피부에 남…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8:56 조회 707 더보기
미국 여론 조사 기관 갤럽은 16일(현지시간) 발표한 2013 세계 삶의 질(웰빙) 지수 순위에서 75위에 머문 한국에 고령화 사회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갤럽은 전체 여론 조사 결과와 별도로 발표한 조사 참가 대상 국가 135개 나라별 리포트에서 한국민의 웰빙 만족도를 자세하게 분석했다. 갤럽은 먼저 패스트푸드 범람, 바쁜 일상 등 서구 문화가 끼친 부정적인 영향을 극복하고 정신적·육체적으로 삶의 질을 높이려는 '웰빙'(잘 사는 것) 개념이 몇 년 사이 한국에서 유행처럼 번졌다고 짚었다. 이처럼 건강을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3:04 조회 679 더보기
'2050년을 사는 인류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이 시기가 되면 인류의 평균수명은 120살까지 늘어나고 생활방식도 확 달라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온라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둔 '세계뇌연구소' 연구원이자 진화인류학자인 카델 래스트는 학술지 '커런트 에이징 사이언스' 최신호에 게재된 논문에서 "인류는 '빨리 살고 일찍 죽는 것'에서 '천천히 살고 늦게 죽는 것'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변화는 원숭이가 유인원으로, 유인원이 인간…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3:04 조회 1041 더보기
수면제, 진정제를 오랫동안 먹으면 퇴행성 뇌 질환인 알츠하이머 유병률이 50%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프랑스 보르도대학과 캐나다 몬트리올대학 공동 연구팀은 캐나다 퀘벡주에 사는 65세 이상 노인8,980명을 대상으로 2000년부터 2009년까지 수면, 진정제와 알츠하이머의 연관성을 연구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연구에 참여한 노인 가운데 1,796명은 알츠하이머를 진단받았고 7,184명은 알츠하이머를 진단받지 않았다. 연구 결과, 벤조디아제핀(benzodiazepine)이 들어있는 수면제나 진정제를 복용…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3:03 조회 699 더보기
수면장애를 겪으면 뇌 부피가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포드대학 연구팀은 20세에서 84세 사이의 성인 147명을 상대로 이뤄진 연구에서 이같은 결론을 도출했다. 연구팀은 잠을 이루는데 어려움을 겪거나, 밤에 잠을 못자는 것 등을 비롯한 수면장애와 두뇌 크기와의 상관관계를 점검했다. 이런 목적을 위해 실험참가자들의 두뇌에 대해 MRI 촬영을 했다. MRI 촬영은 평균 3.5년의 시차를 두고 이뤄졌다. 연구팀은 첫 MRI 촬영 전 실험 참가자들을 상대로 수면습관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수면…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3:02 조회 583 더보기
바둑은 두뇌를 활용하는 게임으로 나이가 들수록 더 실력을 발휘하기 쉬울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젊을 때 우승을 휩쓸었던 고수들도 나이가 들면 20대 초반의 신예들에 밀려 정상권에서 멀어진다. 이렇게 인간은 나이를 먹으면 현명해질지는 모르지만, 지능은 떨어지게 된다. 65세 이상이 되면 신체동작이 느려지는 것은 물론, 대부분의 사람들은 IQ(지능지수) 테스트에서 낮은 점수를 받는다. 왜 그럴까. 과학자들이 그 실마리를 찾아냈다. 뇌의 노화라기보다는 시각정보에 입각한 신속한 판단과 같은 기본적인 감각처리가 늦어지기 때…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3:02 조회 612 더보기
↑ 치매 예방 지중해식 식단 라이프 스타일에 변화를 주는 것만으로도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연구팀은 지난 달 "일주일에 단 한 시간 운동하는 것만으로도 치매의 위험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영국의 알츠하이머학회가 2000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여전히 22%에 달하는 사람들이 생활습관의 변화가 치매의 위험성을 낮출 수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고 있었다. 이 단체는 치매를 예방할 수 있는 생활 속 '5가지 변화'를 일간지 텔레그래프를 통…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3:01 조회 591 더보기
코코아를 마시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뉴욕 마운트 시나이 의과대학 연구팀이 생쥐에 코코아 추출물을 주입해 연구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코코아에 풍부하게 들어있는 라바도(lavado)라는 성분이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으로 알려진 베타아밀로이드 생성을 억제해 신경세포의 접합부인 시냅스의 손상을 막아준다고 설명했다. 라바도가 알츠하이머병을 앓는 환자의 신경 경로 손상을 차단해 인지기능 저하 증상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라바도 성분은 가공을 최소로 한 코코아에 많이…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3:00 조회 528 더보기
2개 국어 혹은 그 이상의 언어를 사용할 수 있는 사람은 문화가 다른 사람들과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기회가 폭넓게 열려있다. 국외여행도 보다 수월하고 해외에서 활동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까지 엿볼 수 있다. 미국 언론매체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모국어 외의 다른 언어에 유창하면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특히 뇌 건강의 큰 수혜자가 될 수 있다. ◆인지적 융통성 향상='신경과학저널(Journal of Neuroscience)'에 실린 한 연구에 따르면 모국어만 할 수 있는 사람보다는 2개 국어를 사용하는 사람들…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2:58 조회 584 더보기
뇌졸중, 관절염 등 막으려면 지난 15일은 UN과 세계노인학대방지망(INPEA)이 노인에 대한 부당한 처우를 개선하고, 노인 학대의 심각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제정한 '세계 노인 학대 인식의 날'이었다. 이날을 맞아 나온 한 조사 자료에 의하면 한국 역시 노인 학대가 점점 심각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접수된 노인 학대 신고건수는 △2009년 2674건 △2010년 3068건 △2011년 3441건 △2012년 3424건 △2013년 3520건으로 점점 증가하고 있는 것으…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2:57 조회 599 더보기
"나이가 들면 뇌세포가 파괴된다!" 부쩍 건망증이 신경 쓰이기 시작한 사람이라면 흘려들을 수 없는 이야기일 것이다. 하지만 안심해도 된다. 예부터 "손끝을 사용하는 섬세한 작업은 머리에 좋다"고 했다. 과학적으로도 손가락 움직임은 몸의 그 어떤 부위보다 뇌에 주는 자극이 커서 뇌를 활성화한다는 것이 증명되었다. 또한 뇌세포는 자극을 통해 새롭게 만들어진다. [1일 1분 손가락 체조]는 뇌를 깨우는 '손가락 체조', 일상의 도구를 활용해 뇌 자극을 높이는 '손가락 작업', 아이도 어른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손가락 놀이'의…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2:56 조회 588 더보기
세계 최고령 남성이 111세로 사망했다. AP와 CNN 등 외신들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사는 알렉산더 이미치가 전날 숨졌다고 조카 카렌 보겐이 밝혔다고 전했다. 이미치는 지난 1903년 2월 3일 폴란드에서 태어났으며 미국 노인학연구소(GRG)가 공인한 세계 최고령 남성이었다. 그는 나치 점령 당시 폴란드를 떠났고 1951년 미국으로 이주했다. 그의 부인은 1986년 사망했고 자녀는 없었다. 조카 보겐은 이미치에 대해 "아주 대단한 분"이라며 "최근까지도 독립적으로 생활하셨고 삶에 대한 엄청난 호기심이 있었…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2:55 조회 619 더보기
걷는 운동이 노인의 운동 기능을 좋게 해준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플로리다 대학 마르코 파호르(Marco Pahor) 박사 연구팀은 앉아서 생활하기를 좋아하는 70~89세의 노인 1,635명을 대상으로 2년 6개월간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연구 초기, 연구에 참여한 노인들은 평균 15분 내로 걸을 수 있었다. 연구팀은 노인들에게 꾸준히 걷는 운동을 하도록 하고 현지 조사 센터 직원이 노인의 걷기 능력, 체중, 혈압, 맥박 등을 점검했다. 연구 결과, 일주일에 150분씩 걷기 운동을 적당한 강도로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2:54 조회 623 더보기
비타민 C를 충분히 섭취할수록 노인성 난청이 예방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최재영·강주완 교수팀은 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50세~80세 1910명의 비타민 섭취량과 청력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비타민 C 섭취가 많을수록 청력이 좋게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사람간의 대화에 주로 사용되는 2000Hz~3000Hz 사이의 주파수 영역에서 이러한 상관관계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또 연구팀은 비타민 A의 한 종류인 레티놀(retinol),…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2:54 조회 1091 더보기
40대 후반인 강모씨는 요즘 매사에 무기력해졌다는 것을 실감한다. 특별히 아픈 곳은 없는데 의욕도, 자신감도 크게 떨어졌다. 아내와의 잠자리가 두려워진 지도 너무 오래돼 까마득하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병원을 찾은 강씨에게 내려진 진단은 뜻밖에 '갱년기'였다. 남성 갱년기는 국내에서 아직 생소한 질환이다. 중년 여성만이 갱년기를 겪는다는 인식이 여전하다. 여성은 폐경 이후 호르몬이 급겨히 줄면서 안면홍조와 발한, 성욕감퇴 등 여러 갱년기 증상을 겪는다. 남성도 마찬가지다. 단지 호르몬이 서서히 줄어들 뿐이다. 개인차…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2 02:52 조회 672 더보기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