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하는 사람과 短命하는 사람들의 특성 > 실버건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실버건강


 

장수하는 사람과 短命하는 사람들의 특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미 댓글 0건 조회 445회 작성일 15-06-21 03:12

본문

사람들 중에는 건강하게 오래 사는 사람들도 있고, 일찍 질병에 이환되어 사망하는 사람들도 있다. 사람의 건강을 결정하는 것은 과거에 운명으로 결정된다고 생각해왔다. 그러나 의학의 발전으로 건강은 본인이 어떠한 생활방식으로 살아왔는가에 달려 있다는 것이 알려지게 되었다.  
의학에서는 그 동안 어떤 사람들이 장수하고 어떤 사람들이 단명 하는지를 결정하는 요인을 밝히기 위해 많은 연구들을 해왔다. 가장 좋은 연구방법은 실제로 다양한 속성을 가진 인구 집단을 장기간 관찰하여 어떤 속성들을 가진 사람들이 오래 살고 어떤 속성들을 가진 사람들이 오래 살지 못하는가 하는 것을 실제로 관찰하는 방법이다. 이러한 방법은 의학의 한 분과인 예방의학에서 발전시켜왔다.  
예방의학의 중심적인 방법론인 역학(疫學, Epidemiology)에서는 이러한 방법을 많이 활용하여 질병의 원인을 찾아내고 그 원인을 제거함으로서 질병을 예방하는 일에 크게 기여해왔다. 이러한 방법을 코호트 방법이라고 한다.  
최근 세계에서 가장 오랫동안 일단의 인구집단을 관찰하여 長壽하는 사람과 短命하는 사람의 차이를 조사한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이 연구는 미국 하와이에서 1960년대에 50대에 있었던 사람 5,820명을 대상으로 무려 40년간을 관찰한 것이다. 물론 연구를 시작할 때 사람들의 특성과 속성들을 조사하여 자료를 보관한다. 그리고 중간 중간 그러한 특성이나 속성에 변화가 있는지를 알아 보기위해 신체검사와 질문서를 반복하여 이를 확인한다. 40년의 관찰 기간동안 8번의 신체검사와 조사를 하였다고 한다.  
연구결과 연구를 시작해서 40년 관찰하는 동안 85세를 넘기지 못하고 죽은 사람이 전체의 58%였다. 그 중 11%는 85세가 되어도 아무 병도 없이 아주 건강하게 살고 있다. 연구자(Bradely Wilcox 박사, Pacific Health Research Institute)는 이 연구를 통해 일찍 사망하는 사람들의 공통적인 특성으로 다음과 같은 9가지가 있음을 발견했다고 보고했다.  
50대에서 아래 9가지 특성 중 하나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들이 85세 넘어 사는 사람은 70%나 되었고 그 중 절반이 넘는 55%는 85세가 넘어도 아무병도 없이 아주 건강하게 살고 있다고 했다.  
50대에서 다음과 같은 9가지 특성을 가진 사람들의 대부분은 85세를 넘지 못하고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1)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사람
2) 혈당이 높은 사람
3) 콜레스테롤이 높은 사람
4) 혈압이 높은 사람
5) 손의 힘이 적은 사람 --운동이나 일을 적게 한 사람
6) 담배를 피운 사람
7) 과음을 하는 사람
8) 고등학교 이하의 교육을 받은 사람
9) 혼자 사는 사람(미혼이나 이혼 등으로) 
이상의 9가지 중 1),2),3) 번은 잘못 된 식습관에 의한 것이고, 3), 4),8),9)번은 마음의 불안정과 관련된 문제이며, 6),7) 번은 본인이 선택한 나쁜 습관에 의한 것이다. 
이상의 9가지 특성 중 많이 가지고 있으면 있을수록, 정도가 심하면 할수록 사망확률이 높았다고 했으며, 혈압, 콜레스테롤, 혈당 등은 잘 관리하면 할수록 오래 살 확률이 높았다고 했다. 
지금 50대 이하에 있는 사람이 앞으로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을지는 운명에 달린 것이 아니고 본인 자신이 젊었을 때 어떤 생활방식으로 살고 있는지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해 주는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