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롭다’ 느끼는 노인, 치매 잘 걸린다 > 실버건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실버건강


 

‘외롭다’ 느끼는 노인, 치매 잘 걸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미 댓글 0건 조회 667회 작성일 15-06-21 06:28

본문

결혼 유무와 상관없어

general_image

외로움이 치매를 부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결혼했건 안 했건 간에 관계없이 외로움을 느끼는 감정 자체가 치매를 초래한다는 것이다. 번 연구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아킨 정신건강센터가 수행한 것으로, 65~86세의 노인 2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것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이들은 조사를 시작할 시점에는 치매에 걸리지 않은 상태였다. 이 중 약 20%인 433명이 외로움을 호소했는데 이들이 치매에 걸린 비율은 외로움을 느끼지 않은 이들보다 1.64배나 더 높았다. 외로움을 느낀다고 응답한 사람 중에서는 조사 시점으로부터 3년 후 13.4%가 치매에 걸린 데 비해 외로움을 느끼지 않은 사람들 중에서는 5.7%만이 치매에 걸렸다.

그 결과는 결혼 여부를 감안했을 때에도 마찬가지였다. 연구팀은 홀로 사는 노인들은 9.3%가 치매에 걸린 반면 다른 누군가와 같이 사는 이들은 5.6%가 치매에 걸렸다고 밝혔다. 또 결혼하지 않았거나 비혼 상태인 이들 중에는 9.2%가, 결혼한 이들 가운데는 5.3%가 각각 치매에 걸렸다.

홀로 사는지 여부도 치매에 걸릴 확률과 깊은 관련이 있다는 얘기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신경학, 신경외과, 정신의학 저널(Journal of Neurology Neurosurgery and Psychiatry)' 에 실렸으며 마이헬스뉴스데일리가 12일 보도했다.



코메디닷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