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읽기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읽기


 

Total 16건 1 페이지
경제읽기 목록
극소수 제외한 아프리카 대륙 모든 국가에 초청장 경제·안보 핵심 의제…에볼라 확산에 일부 정상 참석 취소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가 아프리카 대륙을 상대로 한 본격적인 구애 작전에 나섰다. 백악관은 2일(현지시간) 오바마 대통령이 4∼6일 워싱턴DC에서 50여개 아프리카 국가의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미-아프리카 정상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과 아프리카 간 정상회의는 이번이 처음이다. 백악관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지역인 아프리카와…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3 22:57 조회 606 더보기
한국과 마찬가지로 미국의 많은 대학생들은 졸업과 동시에 빚더미에 오른다. 9일 백악관에 따르면 4년제 공립대학의 등록금은 지난 30년 동안 세 배 이상 올라 학부 졸업생의 71%가 빚을 떠안고 졸업하는데, 이들의 평균 등록금 부채는 2만9400달러(약 2990만원)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대학 졸업생들의 학자금 대출 상환 한도를 월소득의 10%로 제한하는 법안의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2010년 제정된 상환 한도 월소득 10% 이내 법안을 2007년 이전 대출자 또는 2011년 10월 이후 대출을 중…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3 22:30 조회 524 더보기
"연봉 2만5천달러 이상도 수당받아야"…노동자 82% 혜택받을듯 올해 들어 최저임금 인상을 주요 정책과제로 설정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시간외 수당' 지급 적용 대상을 확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14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미국에서는 지난 2004년 조지 W 부시 행정부 당시 정해진 규정에 따라 주급이 455달러(48만7천600원가량)를 넘는 노동자는 시간외 수당을 받을 수 없다. ↑ 버락 오바마 대통령 (AP=연합뉴스 DB) 연봉 기준으로는 2만4천달러(2천569만원가량) 이상 노동자들…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3 09:00 조회 565 더보기
연방정부 첫 투자설명회…중국 부상 등 위기감 반영 "주지사ㆍ시장만으론 역부족"…고위 각료 총출동 미국 경기가 바닥을 치기는 했지만 좀체 완연하게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직접 외국인직접투자(FDI) 유치에 나섰다. 오바마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워싱턴DC 메리엇와드먼파크 호텔에서 60여개국 1천200여명의 외국기업 최고경영자(CEO)와 투자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선택 미국 2013 투자 서밋'(SelectUSA 2013 Investment Summit)에서 연설한…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3 07:27 조회 544 더보기
미국 금융권의 거물들이 2일(현지 시각) "정부 폐쇄가 장기화될 경우 미약한 미국 경제 회복세가 무너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이드 블랭크페인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CEO)와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회장 등은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회동을 갖고 "미국 경제를 위해 의회가 속히 (예산안에 합의해) 정부 폐쇄를 끝내고 부채 한도를 증액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회동에는 뱅크오브아메리카의 브라이언 모이니한, 씨티그룹의 마이클 코뱃, AIG그룹의 로버트 벤모세, 모건스탠리의 제임스 고먼, 웰스파고의 존 스텀프…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3 07:04 조회 524 더보기
CBO "올해 6천420억달러 적자 전망"…세금인상·예산삭감 영향 미국의 세금 인상과 연방정부의 예산 자동 삭감, 이른바 시퀘스터(sequester) 조처로 올해 재정 적자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취임한 이래 처음으로 1조달러를 밑돌 것으로 전망됐다. 초당적인 기구인 미국 의회예산국(CBO)은 2013회계연도(지난해 10월 1일∼올해 9월 30일) 연방정부의 재정 적자가 6천420억달러에 그칠 것으로 추산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14일(현지시간) 내놨다. CBO가 지난 2월 올해 적자 규모가 8천450억달러…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3 03:24 조회 538 더보기
내년 선거뒤 총기문제 등 해결뜻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예산 자동삭감 조처인 '시퀘스터'를 피하려고 타협을 하는 대신, 이번 사태를 통해 공화당의 문제점을 부각시켜 2014년 하원 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하는 전략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3일 보도했다. 하원을 공화당이 장악한 현재의 정치구도에서는 재정적자 감축을 비롯한 대부분의 의제들을 추진하기 어렵다는 판단 때문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일 상·하원 지도부와의 회동에서 재정감축과 관련한 타협안을 도출하는 데 실패한 뒤 기자회견을 열어…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2 08:38 조회 459 더보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는 28일(현지시간) "건강에 좋은 식품이 기업의 수익에도 도움이 된다"면서 어린이 등 국민 건강에 대한 기업의 적극적인 투자를 촉구했다. 미셸 여사는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기고한 글에서 "건강 식품은 팔리지 않아 투자할 가치가 없다는 사회적 통념이 틀렸다는 사실이 입증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셸 여사는 아동 비만 방지 캠페인인 '레츠 무브'(Let's Move) 등 아동 건강 증진과 비만 퇴출 운동을 하고 있다. 그는 "허드슨 연구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2 08:37 조회 550 더보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닥쳐온 예산 자동 삭감으로 이미 미국 경제가 영향을 받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오바마 정부의 고위 관료가 앞으로 850억 달러의 예산 삭감 시 미국의 국경 수비가 약화될 수 있다고 밝힌데 이어 삭감의 위험을 경고하고 나선 것이다. 하지만 대통령의 긴박한 발표에도 불구하고 백악관과 공화당 의원들 사이에는 이번 주말이 시한인 예산 자동 삭감을 피하기 위해 활발하게 협상을 재개하는 분위기는 전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예산 삭감의 불안감이 이미 악영향을 끼…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2 06:30 조회 458 더보기
경제 성장ㆍ고용 창출ㆍ중산층 번영 약속했지만 예산은 `쥐꼬리'…`차기 의원선거 의식' 지적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12일 새해 국정연설을 통해 경기 부양, 일자리 늘리기, 중산층 복원 등을 2기 오바마 행정부의 최대 과제로 천명했다. 이를 위해 오바마 대통령은 ▲연방 최저임금을 현행 시간당 7.25달러에서 오는 2015년까지 9달러로 인상 ▲도로ㆍ교량 등 인프라(사회기간시설)에 500억 달러 투자 ▲대학 등록금 인하 ▲4세 유아에 대한 유치원 교육 확대 등 구체적인 방안까지 제시했다. 최저…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2 06:28 조회 487 더보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발표한 연두교서에서 연방 최저임금을 인상할 경우 기업들이 직원들을 상대로 정리해고를 단행하는 것도 막을 수 있고 빈곤율을 줄이는 데도 효과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저명한 경제학자들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지난 100년 간 경제학자들은 최저임금을 설정하는 것이 경제에 도움이 되는지를 놓고 격론을 벌여왔다. 일부 노동 경제학자들과 경영자들은 최저임금 인상은 기업들이 채용 규모를 줄이는 계기로 작용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견해는 많은 연구 결…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2 06:27 조회 521 더보기
미 공화당 하원의원이 부자들에 대한 증세와 연소득 25만달러 이하 계층에도 소득세를 삭감하는 버락 오바마대통령의 정책을 지지하겠다고 28일 밝힘으로써 오바마 행정부의 부자 증세에 저항해온 공화당의 원내 전선에 균열이 생겼다. 최근 하원이 이른바 '재정 절벽'의 경제난을 피하기 위한 일련의 증세와 감세안을 두고 들끓고 있는 가운데 공화당의 톰 콜의원은 98%의 미국민이 경제 회복에 위협이 되는 증세부담의 고통을 겪지 않고도 해결할 수 있는 정부의 타협안을 승인해야만 한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2 05:24 조회 459 더보기
미국의 9월 중 자동차 판매가 전년 동기비 13%나 늘어나 12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는 지난 2008년 3월 이후 최고치로 저렴한 자동차 금융, 소비자 신뢰도 상승, 토요타 자동차의 판매 급등 등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분석가들은 올해 자동차 판매가 지난해의 1280만 대보다 훨씬 늘어난 1494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당초 예상 1450만 대를 상회하는 것이다. 올해 자동차 판매의 신장은 대선 국면에서도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이 2009년에 GM과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2 04:03 조회 473 더보기
미국 공화당의 밋 롬니 후보 지지율이 오차범위 내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회복이 지지부진한데 대한 위기감과 국민들의 불만이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갉아먹은 것으로 분석됐다. 뉴욕타임스(NYT)는 CBS뉴스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지금 당장 선거가 있다면 롬니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45%, 오바마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43%로 나왔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직 투표할 후보를 결정하지 않았으나 특정 후보에 기울고 있는 유권자들을 포함…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1 23:42 조회 466 더보기
중국 조립라인 재이전한 업체 '자랑스러운 사례' 칭찬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중국으로 옮겨갔던 생산시설을 자국내로 재이전한 자물쇠 제조업체를 방문, '자랑스러운 사례'로 칭송하면서 다른 기업들도 이 같은 움직임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촉구했다. 15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들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위스콘신 주 밀워키에 소재한 미국의 대표적인 자물쇠 제조업체 '매스터락(Master Lock)' 공장에서 비즈니스 리더들을 향해 "제조업 생산 기반을 해외로 내보내던 시류를 돌려 이를 미국 영토로 되가져오자"며 애국심…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1 07:51 조회 404 더보기
한국에서도 쉐보레나 크라이슬러 차가 많이 다니는 것을 보고 싶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의회 합동연설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이행법안의 신속한 처리를 촉구하며 한 말이다. 그는 한미 FTA가 발효되면 "최소 7만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낼 것"이라는 얘기도 기회있을 때마다 했다. 미국상품이 한국 시장에서 잘 팔리면 이를 생산하는 근로자들의 일거리도 늘어나게 된다는 논리다. 그래서 미 언론은 오바마 대통령을 'FTA 전도사'로 자연스럽게 묘사한다. 그러나 그가 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 2008년만 해도 이런 상…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11 06:14 조회 367 더보기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