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결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건강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1개
게시물
37개

1/4 페이지 열람 중


스트레스관리 게시판 내 결과

  • 스트레스'만 잘 조절해도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다. 질병의 근원인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 5가지를 소개한다. 1.사랑= 사랑을 하면 스트레스 호르몬을 억제하는 성호르몬 분비가 왕성해지고 도파민 분비도 늘어난다. 도파민은 사람이 즐겁고 유쾌한 기분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인데, 사랑에 빠지면 분비량이 늘어난다. 사랑의 건강효과는 '사랑한다'는 말로도 나타난다. 연세대 사회복지학과 김재엽 교수팀이 노인 남성을 대상으로 7주간 배우자에게 '사랑한다, 미안하다, 고맙다'는 표현을 매일 하게 했더니 매일 이 말을 반복한 그룹은 혈액 내 …

  •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월급을 받는 경우가 얼마나 될까? 적성과 상관없이 생계 등의 현실적인 이유로 회사 일을 마지못해 하는 직장인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실제로 최근 미국 통계자료를 보면 직장인들 중 본인생활에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가 전체의 20~40%에 이르고 이들 대부분은 "회사일은 정말 마음에 안 들지만 월급 때문에 할 수 없이 한다"고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마지못해 하는 직장생활은 결국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미국 온라인매체 허핑턴 포스트는 건강 전문가들의 조언이 첨부된 …

  • 집을 나서 귀가할 때까지 하루에 몇 번이나 스트레스를 받을까. 콩나물시루같은 지하철이나 버스,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학교 선배나 직장 상사, 절교 선언을 한 연인..... 인생은 스트레스의 연속이다.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스트레스없는 세상을 꿈꿀 것이다. 그러나 적당한 스트레스는 삶의 활력소가 될 수 있다. 과도하지 않고 적정 수준의 고통과 스트레스는 몸에 좋다는 연구결과가 잇따르고 있다. 미국 뉴욕 주립대학교 연구팀이 2000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2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과거에 매우 극심한 고통을 겪었거나 아무런 고통도 없었…

  • 따뜻한 날씨에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봄이지만, 정신과적 증상이 있는 사람은 봄을 더욱 조심해야 한다. 겨울동안 추운 날씨에 적응돼 있던 신체가 급격히 올라가는 기온에 적응하는 과정중에 호르몬 분비의 균형이 깨지면 감정기복이 심해지기 때문이다. 전문가의 말에 따르면 3~5월은 정신과적 증후군 환자가 병원을 많이 찾는 달이다. 이때 자살한 사람의 비율도 일년중 전체 27% 정도를 차지한다. 감정이 요동치는 봄, 건강한 정신을 가꾸는 법에 대해 알아본다. ↑ [헬스조선]사진=조선일보 DB ◇햇볕 쬐는 시간 늘리기 하루에 3…

  • '자기애' 라는 말은 자칫 부정적인 의미로 받아들여지기 쉽다. 아마도 자기애라는 말과 같은 의미인 나르시시즘narcissism의 어원이 그리스 로마 신화에 나오는 나르시소스(또는 나르키소스, 나르시스, Narcisse)라는 말에서 나왔기 때문일 것이다. 나르시소스는 샘물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반해 식음을 전폐하고 오로지 자기 모습만 바라보며 자신의 그림자를 붙잡으려다가 결국 죽음에 이르렀다고 한다. 한편으로는 유교적 사상이 남아 있는 우리나라 정서에서는 이타적인 것에 높은 가치를 두는 경우가 있어서 '자기애적'이라는 말은 '자기중…

  • 상황 따른 감정 치유법 필요 자기감정을 잘 조절하는 것은 정신적으로 평안을 갖는 데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어떤 상황에서는 감정을 통제하는 것이 오히려 정신적으로 해를 끼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프랭클린마샬 대학의 연구팀이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중요한 것은 어떤 상황, 어떤 맥락에서 감정을 통제하느냐는 것이다. 연구를 이끈 앨리슨 트로이 교수는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대해 정서를 조절하는 전략 즉 '즉 인지적 재평가'는 어떤 경우에는 오히려 정신건강을 해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연구팀…

  • 많은 사람이 나도 모르게 스트레스 테스트, 우울증 테스트를 해보고 '나도 그랬어'라고 공감하지만 적극적으로 개선하고자 하지 않는다. 이제는 스스로의 정신건강을 돌아보고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지켜나가려는 움직임이 필요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의 도움말을 통해 정신건강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스트레스 등 정신적 고통, 신체 건강도 망친다 현대인의 정신건강 문제는 이미 사회적 문제로 조명 받고 있다. 소수의 사람만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오해와 달리, 이미 상당수가 정신건강에 문제를 겪고 있다는 주장도 있다. 2011…

  • 하나에서부터 여러 가지 신체적인 징후나 증상에 대해 잘못된 해석을 내려서 자신이 심각한 병에 걸렸다는 생각에 계속 집착한다면? 병원을 방문하여 의학적인 평가를 철저히 하고 난 뒤에도 증상을 충분히 설명해 줄 원인을 밝혀내지 못 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환자는 자신에게 병이 없다는 것을 믿지 않는 것을 '건강염려증(Hypochondriasis)'이라고 한다. 건강염려증의 원인은 낮은 자존감, 인지적 장애 등에 대한 방어의 결과이며, 자기애적인 성향과도 관련이 깊다. 죄책감과 자기 비하 때문에 신체적인 고통을 심리적인 속죄의 …

  • 출근만 했다 하면 나른하고 무기력해지는가? 퇴근만 기다리는 건 아니겠지? 기왕이면 회사에서 활기차게 일할 방법을 찾아라. 당신의 작은 행동 하나가 회사생활을 바꿀 수 있다. 빨대 하나도 들어가기 힘든 빈 공간을 비집고 들어간다. 그렇게 콩나물시루가 되어 공중부양이 된 채 회사까지 실려간다. 육두문자의 칼부림이 난무하는 오전회의가 끝났다. 다시 컴퓨터 앞에 앉는다. 얼굴에는 핏기 하나 없다. 피로가 쌓여 눈은 충혈됐고 허리는 찌뿌듯하다. 처방전이라곤 고작 커피 한잔과 담배 한 개비 뿐이다. 한 취업 포털 사이트의 조사는 이런 상황을…

  • 참지 마라, 죄책감 버려라, 주 1회 쉬어라… "아내가 '어떤 암치료도 받지 않겠다, 죽어버리겠다'라고 하면 마음이 아프면서도 화가 나요" "매일 간병을 하니 온몸이 다 쑤셔요"…. 암 환자를 돌보는 가족의 육체적, 정신적 고통은 환자 못지 않게 크다. 하지만 그 고통은 겪어본 사람이 아니라면 이해하기 힘들다. 가족 중에 암환자가 생겼다고 가족 모두가 고통을 겪을 필요는 없다. 환자가 치료를 잘 받고, 삶의 질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가족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건강해야 한다. 암환자 가족이 스…